서울대 총장 “세종시 캠퍼스 이전 공식 검토한 적 없어”

교육
서울대 총장 “세종시 캠퍼스 이전 공식 검토한 적 없어”
“공간 필요한 연구시설 등 일부 '브랜치'는 가능”
  • 입력 : 2020. 07.29(수) 19:05
  • 김부삼 기자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지난해10월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소관 교육부 본부와 소속기관, 국립대, 교육청 마지막 종합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29일 서울 관악캠퍼스의 세종시 이전설과 관련, "우리가 공식 검토는 해본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오 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배준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세종시 이전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일부 정치권에서 얘기가 되고 있긴 하고 언론에도 나오고 (했지만) 공식 루트에서 나온 얘기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이전이) 의제가 된다고 하면 우리가 당연히 검토할 거고 의견을 낼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아직은 공식차원의 논의가 아니라 보기 때문에 검토하진 않고 있다"고 했다.
과거 총장 후보 시절 세종시 공동캠퍼스 부지인 '집현캠퍼스'를 거론한 데 대해선 "관악캠퍼스가 너무 장소가 좁아서 예컨대 굉장히 큰 공간이 필요한 것은 드론이나 자율주행차는 실험을 못하고 있어서 그 공간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우리가 시흥 캠퍼스를 만들어서 그런 (수요를) 수용하고 있다"며 "그래서 공간이 꼭 필요하다는 이유 때문에 세종시에 가야할 필요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오 총장은 "중이온 가속기 등을 연구하기 위해 세종시로 일부 브랜치(분교)가 갈 수도 있으나 정치권이 말하는 것은 서울대 전체가 간다고 하는 것이어서 차원이 다르다"며 "세종시에 대규모 연구소, 연구시설이나 행정대학원, 환경대학원이 일부 가거나 브랜치를 두는 것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종시로의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선 "사회경제적인 여러가지를 다 판단해서 국민이 합의를 하는 게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