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력 대권주자 이낙연·이재명 경기도청서 만났다

탑뉴스
유력 대권주자 이낙연·이재명 경기도청서 만났다
이낙연 “경기도가 국정 앞장서 끌어줘”…이재명 “당에서 큰 역할 해 달라”
  • 입력 : 2020. 07.30(목) 15:20
  • 우민기 기자
▲여권 잠룡으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에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이낙연 의원이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지사와 만났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 접견실을 찾은 이 의원에게 먼저 "경기도에 오신 것도 고마운데, 도청까지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그동안 국란 국복에도 많은 도움을 주시고 정부가 해결해야 할 과제 해결에도 앞장서서 도움을 주셔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 지사는 "총리직에 계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시고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능력도 뛰어나셔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도 보필 잘해주셔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정말로 감사하다"고 이 의원을 치켜세웠다.
이 의원은 "경기도가 최대 지자체로서 뿐만 아니라 이 지사의 지도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끌어주시고 여러 좋은 정책 제안도 주시고 국정에 큰 보탬이 됐다"며 "한국판 뉴딜 성공을 포함해 국란 극복에 경기도를 비롯해 지자체, 정부 국회가 혼연일체로 임했으면 한다.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이 이번에 국가권력, 지방권력에 이어 국회권력까지 다수를 차지했기 때문에 국민들의 기대가 너무 높지 않느냐”며 “어쩌면 좋은 기회일 수 있는데 한편으로 매우 중차대한 엄중한 시기라 정말로 경륜 있고 능력도 높은 이 후보님께서 당에서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국민이) 거대 여당을 만들어주셨는데 첫 걸음이 좀 뒤뚱뒤뚱 한 것 같아 미안하기도 하고 정기국회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운영할 것인가가 그 다음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추진하는 기본소득토지세, 기본주택 등 부동산 정책을 회동의 절반 이상동안 이야기했고, 이 의원은 이를 수첩에 받아 적기도 했다.
이 지사는 "최근 기본소득 문제도 있고 가능하면 부동산 세금을 국민들한테 전액 돌려주는 방식으로 하면 조세 저항도 줄어들고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하면 재난지원금 경제효과처럼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주택문제 심각하니까 공공택지에는 가능하면 중산층도 살 수 있는 장기공공임대주택을 대량으로 공급하자라고 제안하고 있는데 당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고 관심을 청했다.
이 의원은 "저의 생각도 있고 중앙정부가 해오던 정책도 있는데 접점이 있다. 접점을 찾아서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되고, 지역화폐에 대한 국고 지원 확대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역경제가 몹시 어렵기 때문에 그런 방식으로라도 해서 경기를 자극할 필요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 지사는 이에 "지금처럼 '공포수요'라고 볼 수밖에 없는데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불안해서, 겁이 나서 사고 싶은 이런 '공포수요'가 있는 상태에서는 공급은 전혀 도움이 안 된다. 집을 사지 않고도 평생살 수 있는 집을 만들어 주는 게 핵심이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어떤 분야든 지자체가 오히려 중앙정부보다 선도할 수 있다. 중앙정부가 충분히 존중하고 지원할 필요가 있으니 많은 제안을 주시기 바란다"고 답했다.



우민기 기자 @sudok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