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젠 신천지까지 날 공격…우연인가, 배후있나?”

사회
추미애 “이젠 신천지까지 날 공격…우연인가, 배후있나?”
신천지 간부, 추미애 탄핵에 동의 지시 보도…추미애 ‘신천지 철저 수사, 장관 당연 업무“
”단순 우연 일치인지, 조직적 움직인지 고민“
  • 입력 : 2020. 07.30(목) 22:29
  • 김부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탄핵 여론전 의혹과 관련해 "검찰개혁에 반대하는 끊임없는 저항과 공격을 받는다"며 "무엇인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3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저에 대한 언론과 미래통합당의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공격이 날로 심해지는 가운데, 이제는 신천지까지 저를 공격하는 시점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전날 한 방송사에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구속 위기에 처하자 신천지 간부가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청원에 동의하도록 지시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내용을 언급했다.
추 장관은 "실제 이만희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후 법무부 장관비서실에는 평소보다 많은 우편물이 도착했다"며 "해외와 국내에서 보내진 우편물은 하나같이 신천지 탄압이 부당하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법무부장관으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대되는 시점에 신천지의 조직적인 은폐와 역학조사 방해를 엄중하게 보고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이는 장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업무"라고 강조했다.
또 "저는 지금 검찰개혁이라는 큰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검찰개혁에 반대하는 보수언론과 미래통합당으로부터 끊임없는 공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 반대하는 세력들은 언론과 야당을 이용해 저에 대한 무차별 공격을 해오고 있다"며 "정책 비판이 안 되니 가족에 이어 이제는 개인 신상 공격까지 서슴없이 해오고 있다. 거기에 종교 단체가 합세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걸 단순히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할지, 무엇인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봐야 할지는 국민들과 함께 고민해 봐야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