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효과 한정적…거리두기 일상화해야”

탑뉴스
“백신효과 한정적…거리두기 일상화해야”
정부, 3000만명 분량 코로나19 백신 우선 확보 추진
  • 입력 : 2020. 09.15(화) 16:58
  • 김부삼 기자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지난달18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방역당국이 15일 우리 국민 60%에 접종할 수 있는 30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는 정부의 발표와 관련해 수급적인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고 보고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발표된 코로나19 백신 수급 등 계획대로 방역당국은 단계적 예방접종 전략을 완성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점검하면서 가까운 미래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해외 백신개발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동시에 국내 백신개발 속도를 고려해 해외 백신을 단계적으로 확보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일단 정부는 1차로 3000만명 분량의 해외 백신 확보에 나서고, 향후 수급 상황과 국내 백신개발 상황 등을 고려해 추가 분량을 확보하는 등 전 국민 접종을 목표로 백신 확보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권 부본부장은 이와 관련 "여러 번 말씀드린대로 현재의 상황에서 가장 안전하고 효능이 검증된 백신을 수급해 최대한 많이 (국민에게) 접종할 수 있도록 (관련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는 "그렇지만 엄연한 현실은 백신의 효과가 한정적일 것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3000만명을 목전에 두고 있는 등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수급적인 측면에서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방역당국은 이에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 스스로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세상과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대유행 속에서도 각계의 모든 분야가 새로운 일상에 적응하고 변신해야 우리 사회가 연착륙할 수 있고 지속 가능하게 성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이러한 거리두기 준수를 통해 가을 이후 유행할 인플루엔자(독감)도 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확대해 진행하고 있지만 만약 인플루엔자가 유행한다면 이는 거리두기 자체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는 반증일 수 있다"며 "동시에 코로나19 유행 위험이 높아졌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은 모든 호흡기 감염병 또는 대부분의 감염병을 예방하고 우리 스스로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며 "결국 우리 이웃인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을 지켜드리는 버팀목"이라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