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병가문의 녹취파일 軍서버 보존

탑뉴스
秋아들 병가문의 녹취파일 軍서버 보존
2015년 이후 모두 저장…누가 전화 했는지, 뭘 물어봤는지 규명 가능
  • 입력 : 2020. 09.15(화) 17:11
  • 김부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휴가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국방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 15일 서울 국방부 청사 별관 앞으로 군인들이 지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부 중 한 명이 2017년 6월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병가 연장 방법을 문의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관련 통화 녹취파일이 군 서버에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군 중앙서버에 2015년 이후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음성 녹취파일이 모두 저장돼 있다.
'국방부 인사복지실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관련 문건'에 따르면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부모가 병가 연장 방법에 대해 문의하기 위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 문건에는 서씨의 2차 병가 기록 관련 2017년 6월15일 "병가는 종료됐지만 아직 몸이 회복되지 않아서 좀 더 연장을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문의를 함"이라고 적시했다.
그간 국방부 민원실 규정에 따라 녹취파일이 3년간 저장된 후 최근 파기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현재 군 서버에 국방부 민원실로 걸려온 전화의 녹취파일이 남아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누가 전화를 걸었는지는 물론 문의 내용까지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는지 여부에 대해 "일단 저는 전화를 시키거나 제가 한 사실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추 장관은 '남편이 전화했느냐'는 질문에는 "남편에게 물어볼 형편이 못 된다"라고 답했다.
한편 추 장관의 아들 군 휴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가운데 2017년 6월5일~27일 사이 두 차례의 병가와 한 차례의 개인휴가 사용이 위법하다는 취지의 고발 사건을 올해 1월부터 수사하고 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