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축구선수 수입 3년째 1위…연간 1490억원

스포츠
메시, 축구선수 수입 3년째 1위…연간 1490억원
  • 입력 : 2020. 09.16(수) 08:15
  • 김부삼 기자
▲리오넬 메시가 FC바르셀로나 훈련장에 복귀했다. (캡처=바르셀로나 소셜미디어)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3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축구 선수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5일(한국시간) 올해 세계 축구선수 수입에서 메시가 1년간 1억2600만 달러(약 1490억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메시는 이 조사에서 3년 연속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올해 메시는 연봉으로 9200만 달러(약 1085억원), 후원으로 3400만 달러(약 401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메시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1억1700만 달러로 2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9600만 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네이마르의 팀 동료 킬리안 음바페는 4200만 달러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3700만 달러로 가장 높았다. 전체로 따지면 5위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