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트댄스, 틱톡 과반 지분 원해…트럼프 “곧 결정”

국제
바이트댄스, 틱톡 과반 지분 원해…트럼프 “곧 결정”
CFIUS, 틱톡-오라클 기술제휴 놓고 막판 논의
트럼프 대통령 “틱톡 거래 승인여부, 곧 결정
  • 입력 : 2020. 09.16(수) 15:19
  • 김부삼 기자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가 틱톡 글로벌 사업부문에서 과반 지분을 보유하려 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한 월스트리트저널(WSJ),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바이트댄스가 미국 행정부에 제시한 제안서에는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앞서 바이트댄스는 오라클이 "신뢰할 수 있는 기술 제공자" 역할을 한다면서 양사가 일종의 기술협력 관계를 맺겠다는 제안서를 미 재무부에 제출했다.
제안서에서 바이트댄스는 틱톡 글로벌 사업부의 과반 지분을 확보하고, 틱톡 본사를 미국에 두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오라클은 바이트댄스의 기술 파트너로서 틱톡의 데이터를 관리하고 소수지분을 갖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해온 미국 기업의 틱톡 미국 사업부 인수와는 차이가 있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승인할지는 일단 불투명하다.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가 이날 오후 정례회의에서 틱톡 거래를 논의한다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된 거래 내용을 보고하기 전 마지막 단계라고 WSJ은 전했다.
CFIUS 의장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백악관에서 만나 바이트댄스의 제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오라클과 틱톡 간 합의가 "아주 근접했다고 들었다"면서 행정부가 틱톡과 오라클의 기술제휴 승인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래리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 겸 회장을 "매우 존경한다"고 띄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월간 미국 사용자 1억명을 거느린 틱톡이 사용자 정보를 빼돌려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비판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6일 행정명령에서 오는 20일까지 틱톡의 미국 사업 부문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에서 틱톡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 같은 압박에 바이트댄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 오라클 등과 틱톡 미국 사업부 인수 논의를 해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틱톡에 사용되는 인공지능(AI) 기술 수출 관련 규제를 강화하자 기술 제휴로 방향이 바뀌었다. MS는 13일 바이트댄스가 틱톡 미국 사업 부문 매각을 거부했다고 발표했다.
므누신 장관은 14일 CNBC 인터뷰에서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거래는 틱톡을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약속을 기반으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계획에 따르면 미국에서 2만개 일자리가 새로 생긴다고 강조했다.
또 틱톡 거래 시한은 20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