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택배업계, 한달간 하루 1만여명 추가 투입(종합)

사회
정부-택배업계, 한달간 하루 1만여명 추가 투입(종합)
정부, 택배업계 간담회 통해 종사자 보호 등 논의
'분류작업 거부' 택배노조 “내부 논의 통해 결정”
  • 입력 : 2020. 09.18(금) 07:18
  • 김부삼 기자
▲김재한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및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배달 집하장에 분류작업 전담 인력 투입을 요구하며 오는 21일부터 분류작업 전면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전국택배노조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도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하기로 한 가운데, 정부와 택배업계가 택배 분류작업 등에 일평균 1만여명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17일 고용노동부와 국토교통부는 지난 16일 CJ대한통운, 한진택배, 쿠팡 등 택배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택배 종사자 안전과 보호 조치 현황, 추석 배송 준비 상황 등을 논의한 결과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와 택배업계는 우선 추석 성수기인 다음달 16일까지 택배 허브(Hub·거점) 및 서브(Sub·지역) 터미널에 택배 분류작업 인력과 차량 배송지원 인력 등을 일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허브 터미널의 분류작업 인력은 지난 8월보다 13.1% 증가한 1604명, 서브 터미널 인력은 26.3% 늘어난 2067명을 보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성수기 기간 일일 투입 인원은 각각 1만3836명, 9918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택배기사·차량 인력도 지난달보다 8.9% 많은 5200명을 증원해 하루 6만3800명을 투입하기로 했다. 동승 인력은 1350명을 충원했다. 아울러 간선 수송 차량도 20.4% 증가한 2555대를 추가 투입해 총 1만585대로 늘렸다.
특히 정부와 택배업계는 택배 종사자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심야 시간까지 배송이 이뤄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종사자가 원할 경우 물량 또는 구역을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건강검진 및 전문 의료상담 지원 등 개별 현장의 상황에 맞는 조치도 확대한다. 또 종사자의 업무 부담을 근본적으로 줄일 수 있는 첨단 자동화 기술 개발 등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을 위한 노력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고용부는 지난달 14일 '택배 없는 날'을 앞두고 택배업계와의 공동선언에 따라 이달 말까지 택배 종사자의 장시간 노동 방지 등을 위한 현장 지도를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와 택배업계에 실질적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이날 분류작업 거부를 전격 선언한 전국택배노조는 일단 내부 논의를 거쳐 향후 진행 방향 등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전국택배노조 관계자는 "아직 정확하게 어떻게 하겠단 입장을 밝히긴 어려운 상황"이라며 "현재 내부적으로 (정부와 택배업계가 내놓은) 대책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고, (파업 철회 등)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추석 성수기 기간 배송 대란을 극적으로 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노동·시민 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했다.
이들은 "분류작업 전면 거부는 죽지 않고 살기 위한 택배 노동자들의 마지막 호소"라며 "전국 4000여명 택배노동자들은 21일부터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분류 작업을 거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전국 4399명 택배 노동자를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거부 총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95%에 달하는 4200명이 분류작업 거부에 찬성했다.
한편 올해 과로로 사망한 택배 노동자는 모두 7명이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