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배치 청탁 안해” 반격한 추미애 아들 측…고발인 조사

사회
“軍배치 청탁 안해” 반격한 추미애 아들 측…고발인 조사
추 장관 친척 불러 고발 경위 등 조사
SBS·‘제보자’ 대령 명예훼손 혐의 고발…추 장관 아들 측 “부대 청탁한적 없다”
  • 입력 : 2020. 09.18(금) 13:31
  • 김부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측이 '부대배치 청탁 의혹'을 폭로한 제보자와 언론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오후께 추 장관 아들의 친척인 서모씨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벌였다.
조사에서는 서씨가 SBS와 제보자 A대령을 고발하게 된 경위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SBS 측과 A대령도 불러 조사를 벌일 전망이다.
앞서 SBS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과 A대령이 대화한 내용을 담은 녹취록을 보도했다.
녹취록에는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인 A대령이 수료식 날 추 장관 아들의 부대배치와 관련된 청탁을 받았고, 이를 말리기 위해 추 장관의 남편, 시어머니에게 40분간 교육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추 장관 아들의 친척 서씨는 지난 9일 SBS와 A대령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추 장관 아들 측 현근택 변호사는 "수료식날 부대 관계자와 개인적으로 만난 사실이 없고, 부대 배치와 관련한 청탁을 한 적이 없다"며 "강당에서 수료식에 참석한 부모님들 전부를 모아놓고 자대배치 등에 대해 안내를 받은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