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운용역 중 책임급도 ‘대마 흡연’

탑뉴스
국민연금 운용역 중 책임급도 ‘대마 흡연’
SNS 통해 구입, 한 집서 수차례 피워…국과수 검사 4명 중 2명 '양성'
  • 입력 : 2020. 09.18(금) 18:34
  • 김부삼 기자
▲전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책임운용역 1명, 전임운용역 3명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750조원에 달하는 국민 노후자산을 운용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에서 투자 부문을 담당하는 운용역들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소변 검사 결과 4명 중 2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대체투자 부서 소속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3명 등 모두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6월께 전주 소재에 있는 한 운용역의 주거지에서 여러 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마를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직원들이 마약을 했다'는 소문을 접한 국민연금은 자체 감사를 벌여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지난 7월 14일 국민연금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대마초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소변 및 모발 검사를 의뢰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검사를 통해 나온 소변 검사 결과 운용역 4명 중 2명에게서는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모발 검사의 경우 빠르면 다음주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마약을 했다"면서 혐의를 인정했으며, 다만 투약량과 횟수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모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며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사건이 불거지자 국민연금은 지난 7월 해당 사실을 파악하고 운용역 업무 배제 및 경찰 고발 조치를 취했다.
이어 내부감사를 거친 뒤 지난 9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들을 전원 해임 조치했다.
한편 전주에 위치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지난 6월 말 현재 752조 2000억원의 자산을 굴리고 있다. 이중 해당 운용역들이 소속된 대체투자 부문의 자산은 90조 5000억원으로 전체의 12%에 달한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