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내일 ‘1000억 수주 의혹’ 기자회견…“당선전 매출 많아”

정치
박덕흠, 내일 ‘1000억 수주 의혹’ 기자회견…“당선전 매출 많아”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제기…“제기된 의혹 사실 아냐” 주장
  • 입력 : 2020. 09.20(일) 13:50
  • 유한태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환노위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은 오는 21일 가족 명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소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연다.
박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오전 "21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5일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서울시 산하기관에서 400억여 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권남용과 부패방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또 국토위원으로 5년간 활동하며 자신과 가족들이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부 산하기관으로부터 공사 수주와 신기술 사용료 명목으로 1000억여 원을 지급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박 의원의 가족이나 측근이 운영하는 회사들이 경기도와 경상북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수주한 공사 금액도 487억원에 달한다는 추가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된 상태다.
박 의원 측은 관련 있는 건설사들의 1000억원 지급 의혹에 대해 "의원에 당선되기 전에 공사 건이나 매출이 더 많다"고 주장했다. 내일 기자회견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관련 의혹에 반박할 것으로 보인다.

유한태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