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라면 끓여 먹으려던 초등생 형제 일주일 째 의식 찾지 못해

사회
인천 라면 끓여 먹으려던 초등생 형제 일주일 째 의식 찾지 못해
일주일 째 의식 찾지 못하고 사경 헤매있어 안타까움 더해
  • 입력 : 2020. 09.20(일) 14:06
  •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박용근 기자] 보호자 없이 초등학생 형제가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일어난 불로 중태에 빠진지 일주일이 되었으나 아직 의식을 되찾지 못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경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인 4층짜리 빌라 2층에서 발생했다.
이 화재로 크게 다친 초등생 A(10)군과 B(8)군 형제는 화상 전문병원인 서울 한강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형제는 심한 화상뿐 아니라 화재 당시 검은 연기를 많이 흡입한 탓에 자가 호흡이 힘들어 산소 호흡기에 의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생 B군은 지난 17일 저녁 의식을 잠시 찾았지만 다시 의식불명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A군 역시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어 주의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불은 당시 형제가 집 안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발생했고 이에 놀란 형제가 119에 신고했다.
신고 당시 이들 형제는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못하고 "살려주세요"만을 외친 채 전화를 끊었다.
이에 소방당국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형제가 살고 있는 빌라를 찾았다. 그러나 형제는 중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형은 전신에 3도 화상을, 동생은 1도 화상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조사 결과 이들 형제의 어머니는 과거 형제에 대한 방임과 학대로 경찰에 신고 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A군 형제와 어머니는 기초생활 수급 가구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생계·자활 급여 등을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A군 형제 치료비 등을 기부 하겠다는 사연이 접수돼 사흘간 140여명의 개인 후원자로부터 3000여만원 넘게 기부됐다.
인천=박용근 기자 @sudok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