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스마트시티에 5년간 10조 투자, 일자리 15만개”

정치
文대통령 “스마트시티에 5년간 10조 투자, 일자리 15만개”
“세계 선도 경제, 국가균형발전, 함께 잘사는 나라의 해답”
“스마트시티, 올해 말까지 전국민 60% 체감토록 할 것”
“공공인프라 디지털화…5년내 스마트 물류센터 100개”
“7년 내 레벨4 완전 자율주행차 세계 최초 상용화”
  • 입력 : 2020. 10.22(목) 19:31
  •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우리나라 최초의 스마트시티인 인천시 연수구 G타워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정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원을 투자하고, 15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찾아 "세계를 선도하는 경제, 국가균형발전과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한 해답이 스마트시티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마트시티 사업은 한국판 뉴딜 대표 과제 중 하나다. 도시 인구 집중 문제 해결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와 빅테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도시 모델을 일컫는다. 부산과 세종 등이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지정됐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2년 전부터 스마트시티 정책을 중점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국가시범도시 건설을 비롯한 도시문제 해결에 디지털기술을 폭넓게 적용해왔다"며 "현재 전국 스물여덟 개 지자체에서 교통, 환경, 안전과 같은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화 사업이 시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한국판 뉴딜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국가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5년 8천2백억 불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며, 우리의 새로운 경제 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의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건설에 속도를 내어 부산은 내년부터, 세종은 2023년부터 입주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하겠다"며 도로·철도·교량 등의 사물인터넷 센서 부탁, 하천·댐·상하수도·도로의 원격 제어시스템 구축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22년까지 로봇과 드론 배송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 조성 계획과 함께 2025년까지 100개의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 청사진도 내놨다.
또 전국의 주요 도로에 기지국과 센서를 설치, 전국 4차로 이상 도로의 3D 정밀도로지도를 만들어 "2027년까지 레벨 4단계의 완전 자율주행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도시 데이터를 공유하여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드는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해 나가겠다"며 "국가시범도시와 기존 도시가 단절되지 않도록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유한태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