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총선후 ‘흔들리지 말고 임기 지키라’ 전해와”

탑뉴스
“文, 총선후 ‘흔들리지 말고 임기 지키라’ 전해와”
윤석열 ‘거취 문제’ 답변…“박상기 전 장관이 조국 선처 문의해 사퇴 언급”
  • 입력 : 2020. 10.22(목) 20:24
  • 김부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켜달라"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윤 총장을 찍어내려 한다. 거취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임기동안 소임을 다하라고 했다"라며 "여러 복잡한 일들이 벌어지고 나서 지난 총선 이후에도 아마 더불어민주당에서 뭐 사퇴하란 얘기가 나왔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임기 동안 할 일을 충실히 하는 것이 아마 임명권자에 대한 것뿐 아니라 국민들에 대한 책무라고 생각한다"면서 "흔들림 없이 제 소임을 다할 생각이다"고 부연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에도 거취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아직 임명권자께서 말씀이 없고,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며 국민과 한 약속이다"며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할 소임을 다 할 생각이다"고 답하기도 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