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집에서 놀던 5살 된 남아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 졌으나 숨져

사회
어린이 집에서 놀던 5살 된 남아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 졌으나 숨져
경찰 놀이터에서 또래 아이들과 놀다 부딪쳐 쓰러진 장면 확보
  • 입력 : 2020. 10.26(월) 15:10
  •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 한 어린이집에서 놀던 5살 남자아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인천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경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한 어린이집에서 A(5)군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A군은 어린이 집에서 같은 또래 아이들과 놀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 오던 중 이틀 뒤인 23일 오전 10시경 끝내 숨졌다.
경찰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통해 A군이 또래 원생들과 어린이집 놀이터에서 뛰어놀다가 부딪히고 쓰러진 장면을 확보했다.A군은 당시 머리 등을 크게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인천=박용근 기자 @sudokwon.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