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성범죄 피해지원 사업 본격 착수

탑뉴스
디지털성범죄 피해지원 사업 본격 착수
경기도, 전담조직 구성 가동
인력 확대 체계적인 시스템
수집한 증거 토대 수사의뢰
내달 공직자 성범죄 예방교육
  • 입력 : 2020. 10.28(수) 18:04
  •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경기도가 디지털성범죄 피해지원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정치인과 유명인 등의 사진을 합성·희롱하는 불법행위가 자행됨에 따라 수집한 각종 증거 등을 토대로 수사 의뢰했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28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6월 ‘디지털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을 시작으로 약 4개월 간 신속하게 디지털성범죄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며 경기도의 디지털성범죄 대응사업 추진 경과를 밝혔다.
이 국장은 먼저 지난 26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내에 디지털성범죄 피해 지원과 관련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전담조직은 초기상담 및 삭제 지원, 유포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는 한편 수사·법률·전문상담·긴급생활지원 등 관련 기관 및 자원과 피해자를 연계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경기도는 이 전담조직을 내년 초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인력을 확대하고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춰 효과적으로 피해자를 지원하고 추가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방침이다.
이 국장은 이어 디지털성범죄 근절 활동에 높은 의지를 갖고 있는 12명의 도민을 선발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을 27일 발족했다며 소정의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한 후 포털·SNS 상에서의 디지털성범죄 모니터링 활동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도는 지난 9월부터 각종 영상미디어를 통해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지원책을 홍보하는 한편 디지털성범죄 근절 사이버 교육 콘텐츠를 제작해 11월부터 경기도 공직자와 공공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근절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