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수능 시험장 방문…방역 준비 상황 점검

탑뉴스
文대통령, 수능 시험장 방문…방역 준비 상황 점검
자가 격리자 수험생 시험장인 서울 오산고 방문
부산·목포 소재의 시험장 영상연결로 현장 점검
文, 수능시험 전·후 방역 철저 당부…수험생 격려
  • 입력 : 2020. 11.29(일) 16:59
  •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별도시험장으로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에서 2021학년도 수능 대비 시험장 방역 준비 상황 영상 점검에 앞서 참석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서울 오산고등학교를 찾아 방역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오산고등학교는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마련된 별도의 시험장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속에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문 대통령이 직접 일선 현장을 찾게 됐다.
문 대통령은 수능 당일 자가격리 수험생들이 출입하게 되는 출입구부터 시험실로 입실하기까지의 동선과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시험실과 대기실에는 감염 방지를 위한 투명 칸막이가 각각 설치됐고, 소독제 등 수험생 방역 물품도 준비됐다.
또 감독관 보호를 위해 자가격리자 수험생들의 이동 동선 및 공간을 따로 분리해 뒀다. 문 대통령은 보호구 착·탈의실에서 실제 감독관이 착용하게 되는 보호장구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다른 시험장 준비 상황 등도 화상으로 점검했다. 또 현재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와도 이야기를 나눴다.
자가격리자가 아닌 일반 학생들이 시험을 보게 되는 부산 양운고등학교와 병동 시험장이 준비되는 전남 목포 의료원이 영상으로 각각 연결됐다.
문 대통령은 방역 준비 상황을 청취했고, 예년과 다른 수능 준비에 어려움이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일일이 점검했다. 그러면서 수험생의 안전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유난히 힘들었을 수험생들이 각자의 꿈과 목표를 위해 흔들림 없이 준비해 온 것을 다시 한번 격려했다. 그러면서 감독관으로 참여해 주시는 교직원들의 희생과 노력에도 감사를 표했다.
또 수험생과 감독관 모두가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험 전·후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하며, 국민들에게도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응원해 주기를 요청했다.

유한태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