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비관 9살 딸 살해 하고 극단적 선택 시도한 40대 엄마 체포

사회
생활고 비관 9살 딸 살해 하고 극단적 선택 시도한 40대 엄마 체포
9살 딸은 출생신고도 하지 않은 미취학 아동으로 밝혀져
  • 입력 : 2021. 01.16(토) 18:53
  •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박용근 기자] 생활고를 비관해 9살 된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어머니가 경찰에 체포됐다.
더욱이 9살 된 딸은 출생신고도 하지 않은 미취학 아동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16일 A(40.대)씨를(살인)혐의로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최근 인천시 미추홀구 한 주택에서 딸 B(9)양의 호흡을 막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날인 15일 오후 3시 27분경 119에 전화를 걸어 "딸이 죽었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와 경찰은 잠겨져 있는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숨진 B양과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해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A씨가 화장실 바닥에 옷가지를 모아놓고 불을 지른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발견당시 연기를 흡입하는 등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며 퇴원과 동시에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B양은 출생신고가 되지 않은 미취학 아동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발견 당시 부패가 신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법적 문제로 딸의 출생신고를 할 수 없었으며 올해 3월 학교에 입학시키려 했다"며 "그러나 생활고를 겪게 되면서 처지를 비관해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양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인천=박용근 기자 @sudokwon.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