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3·1절 150곳 지하철·시장서 집회…자유 찾겠다”

정치
조원진 “3·1절 150곳 지하철·시장서 집회…자유 찾겠다”
“국민과 방역수칙 준수하며 총력투쟁 전개”
“文좌파독재 정권, 국가와 국민 유린하는 상황”
  • 입력 : 2021. 02.23(화) 21:59
  • 김부삼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지난해 11월21일 오후 2시 대구 중구 반월당 인근에서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규탄하는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이 서울 시내 150곳의 지하철역 인근 및 시장에 집회신고를 마치고 다음달 1일 '3·1절 총력투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삼권분립이 무너진 체제는 더이상 자유민주주의가 아니다. 문재인 좌파독재 정권이 벌이고 있는 사법부, 입법부 장악과 각종 불법행위를 더이상 지켜볼 수 없기에 국민과 함께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3·1절 총력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그는 "입법독재, 사법독재, 행정독재 등 문재인 좌파독재 정권의 비정상적인 국정농단이 국가와 국민을 유린하는 상황까지 이르렀고, 원전을 비롯한 대한민국 미래 세대의 먹거리는 좌파의 잣대로 마음대로 폐쇄하면서 북한에는 원전을 지원하려는 매국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좌파독재 정권이 대한민국 국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대북전단금지법을 비롯하여 언론재갈법까지 추진하는 오만과 독선, 북한인권을 철저히 무시하면서 북한 김정은 독재자를 이롭게 하는 행동을 두고만 볼 수 없다. 국민총력투쟁을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를 되찾겠다"라고 전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