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1병당 7명 접종 오늘 ‘도전’

사회
화이자 백신 1병당 7명 접종 오늘 ‘도전’
간호사·주사기 우수, 병당 6인 접종하고도 백신 남아…5625명 추가 가능
  • 입력 : 2021. 02.27(토) 12:14
  • 김부삼 기자
▲사진공동취재단 =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의사 1호 접종자 전재현 씨가 접종실에 들어서고 있다.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병 당 7명까지 맞을 수 있을지 방역당국이 검증에 나선다. 권장사항은 1병 당 6명 접종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27일 국내 기업들이 개발한 '최소 잔여형 주사기(LDS)'를 이용해 화이자 백신 접종 인원 확대 가능성 여부를 검증하기로 했다.
그간 화이자 백신은 1바이알(병)당 6명이 접종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석 국립중앙의료원장은 화이자 백신 접종 현장 참관을 위해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대화에서 "(화이자 백신 1바이알당) 0.45cc 정도인데 1.8cc의 생리식염수를 섞어서 총량이 2.2cc가 된다"며 "(1인당)0.3cc를 맞으면 7인분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mRANA 백신인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에서 보관돼야 하기 때문에 접종 전에는 해동을 한 뒤 생리식염수로 희석을 해야 한다. 화이자 백신 1인당 접종 권장량은 0.3cc다. 화이자 백신은 1인당 2회 접종이 권장된다.
오명돈 중앙접종예방센터장도 "우리 기업이 만든 특수 제작된 주사기가 정확하게 뽑히고 간호사들의 기술이 워낙 괜찮아서 6인용을 뽑고 나서도 분량이 남을 정도"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오전에 제대로 해보면 (7인용 여부를) 정확히 검증 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국내에 도입된 화이자 백신은 총 1만750바이알이다. 6인 기준으로는 6만4000회분, 3만2000명이 맞을 수 있지만 7인 기준으로는 7만5250회분, 3만7625명이 맞을 수 있다. 5625명이 더 접종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정 총리는 "(1바이알당)6인분이 안 되고 5.5인분이 되면 어떡하나 걱정을 하다가 우리 간호사들의 실력이 뛰어나니까 믿어도 되겠다 했는데 그 생각이 틀리지 않았다는 게 확인된 것 같다"고 밝혔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