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98명, 사흘 만에 400명 아래로

탑뉴스
신규확진 398명, 사흘 만에 400명 아래로
국내발생 381명, 서울 129명 등 수도권 309명…사망 8명 늘어
  • 입력 : 2021. 03.05(금) 10:01
  • 김부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00명 대로 오른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8명으로 집계돼 사흘만에 400명 아래로 나타났다.
지역사회 감염 전파 가능성이 높은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381명이다.
여전히 400명에 육박한 신규 확진자 수가 유지되는 가운데 충북 음성에서는 유리 제조업체에서 외국인 등 근로자 15명이 확진되는 등 새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398명이 증가한 9만1638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7일 415명 발생 이후 355명→355명→344명→444명→424명→398명 등 300~400명대를 오가고 있다.
진단검사 이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수요일·목요일인 3~4일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는 57명이다. 지난해 12월14일부터 지금까지 총 6273명의 수도권 확진자가 역학적 연관성이나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임시선별감사소에서 발견됐다. 지난달 15일부터는 익명검사에서 실명검사로 전환돼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신규 국내 발생 확진자는 398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7명이다.
지역사회 감염은 경기 168명, 서울 129명, 부산 20명, 충북 19명, 인천 12명, 충남 8명, 광주 5명, 강원·경북 각각 4명, 경남·전북·대구 각각 3명, 제주 2명, 세종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17명 중 내국인은 8명, 외국인은 9명이다. 공항·항만 검역 단계에서 4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3명이 확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8명이 늘어 누적 1627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78%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98명이 증가한 8만2560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0.09%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8명 줄어 7451명이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이 감소해 135명으로 집계됐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