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10월부터 ‘다품 심리·정서 회복 지원 사업’ 추진

영남
대구시교육청, 10월부터 ‘다품 심리·정서 회복 지원 사업’ 추진
  • 입력 : 2021. 09.27(월) 11:34
  • 대구/ 이영준 기자
[대구/ 이영준 기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정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학생들을 돕기 위해 오는 10월부터 ‘다품 심리·정서 회복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다품 심리·정서 회복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생활 부적응 및 교우 관계에 어려움을 겪는 초·중·고등학생의 심리 상담 및 병원 치료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시교육청은 올해 초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으로 분류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연간 60만원의 병원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으나,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관심군 외 학생도 우울감이나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아 2차 추경을 통해 5천만원 예산을 편성했다.

이번 사업은 대구시내 모든 초·중·고등학생이 대상이며, 도움이 필요한 학생 및 학부모는 오는 10월 8일(금)까지 본인 소속 학교 또는 시교육청 담당자에게 유선으로 연락하면, 학생 면담 기록 및 가정형편 등을 고려하여 최종 대상학교를 선정한다.

신청된 25개 학교에는 교당 2백만원을 지원하며 지원된 예산은 병원 치료비는 물론 상담심리 전문가 자문료 및 외부 상담기관 연계 상담 등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대구시교육청은 올해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의 효과를 분석한 뒤 내년도에는 지원 학생을 최대 100개교까지 늘릴 계획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이번 사업은 학교와 가정이 각자의 역할을 다하면서 서로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전문가가 컨설팅하고 상담까지 지원한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며 “앞으로도 한 아이의 마음까지 놓치지 않고 세심하게 돌봐 학교도, 가정도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대구/ 이영준 기자 news-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