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 산단조성 2차 사업지는 안산·포천‥30일 협약 체결

정치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 산단조성 2차 사업지는 안산·포천‥30일 협약 체결
  • 입력 : 2021. 12.01(수) 17:44
  • /우민기기자
[ /우민기기자 ] 산업단지 결합개발을 통해 경기 남·북부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포천과 안산에서도 이뤄진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와 윤화섭 안산시장, 심창보 포천시 부시장, 장기진 경기주택도시공사(GH) 경제진흥본부장은 지난 30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 산업단지 2차 조성사업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 산업단지’는 개발수요가 풍부한 지역의 산단(수익산단) 개발이익을 상대적으로 산업기반이 열악한 지역 산단(손실산단)에 투자하는 ‘산단 결합개발’ 사업으로, 지난 2019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앞서 도는 1차 시범사업을 통해 평택 진위테크노밸리 일반산단의 개발이익을 활용, 사업시행자 부재로 10년여 간 장기 지연됐던 파주 법원1 일반산단 개발 문제 해소의 단초를 마련하는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이번 2차 사업 대상지는 GH의 사전 기초용역을 통해 시군 참여 의향, 개발 여건, 손실보전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됐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의 안산시 단원구 일원 61만㎡를 수익산단으로, 경기북부 포천시 소흘읍 일원 38만㎡를 손실산단으로 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오는 2025년까지 산단계획 심의 등 각종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30년 준공을 목표로 2026년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우리나라 대표 산업도시인 안산시는 산업기반시설을 더욱 확충하고, 여기서 얻은 개발이익을 포천시에 투자해 경기 남·북부 지역균형발전을 이끄는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약 1조 7천억 원(남부 1조 원, 북부 7천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약 4천 7백여 명(남부 2천 7백 명, 북부 2천 명) 가량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도는 추산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와 안산시, 포천시는 각종 물량,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과 인프라 지원 등을, GH는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자금조달, 보상, 공사 등 적기에 산업용지가 공급되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포천시 심창보 부시장은 “포천시와 안산시가 상호 ‘윈-윈’할 수 있도록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드린다.”라며 “중첩된 개발규제로 인해 그간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포천시가 이번 사업을 통해 경제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산업발전의 원동력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우민기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