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장마철(태풍) 집중호우 대비 환경오염행위 특별 감시 계획

경기
평택시, 장마철(태풍) 집중호우 대비 환경오염행위 특별 감시 계획
  • 입력 : 2022. 06.30(목) 20:47
  • 평택/서태호 기자
비가오는 틈을 이용 폐기물을 방류하고 있다
[평택/서태호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장마와 태풍이 집중되어 있는 올 7월부터 8월까지 환경관련 시설에 대한 집중 감시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최근 집중 호우시 몰래 폐수나 가축분뇨 또는 폐기물 등 수질오염물질을 버리는 행위가 발생하고 하천과 배수로가 심각하게 오염되어 이에 따른 생태계 훼손이 우려되고 있다.

7~8월 기간동안 환경오염행위 감시활동에는 환경감독관 뿐만 아니라 평택시 민간환경감시단의 자율감시도 함께 진행된다.

평택시는 이번 장마와 태풍이 있는 기간동안 이루어지는 환경오염행위 특별 감시기간에 적발되는 업체의 경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엄중 대처를 할 예정이며, 필요시 검·경 긴밀한 협조로 불법행위자는 끝까지 추적하여 환경오염행위가 근절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평택시 관계자는“장마철, 태풍이 집중되어 있는 기간동안 환경감독기관의 관리․감독 공백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이런 취약시기를 노리고 폐수 무단방류, 폐기물 무단투기 및 유출 행위 등 환경오염행위가 있을 것으로 예상 사전 예방을 위해서라도 집중감시를 펼칠 예정이며, 평택시의 슬로건인 푸른하늘 맑은평택, 깨끗한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서태호 기자 thseo113@hanmail.net
평택/서태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