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수도권 중심 폭설”…내일 출근 비상

기상청 “6·12일과 비슷하거나 더 많을 듯”…내주 전국 곳곳 눈 이어질듯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2021년 01월 17일(일) 12:48
▲수도권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2일 오후 서울 도심에 눈이 내리고 있다.
일요일인 17일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는 등 다시 강추위가 찾아온 가운데, 이날 오후를 시작으로 다음 주 전국 곳곳에서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충청도 등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 이번 눈은 서울 교통을 마비시키는 등 출퇴근 큰 불편을 불러 왔던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직장인들이 다시 한 번 출퇴근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상청은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18일 오후까지 내릴 폭설과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며 "수도권과 충북 일부 지역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빠르면 이날 밤부터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예측에서 변하는 기상 상황에 따라 앞으로의 예보도 바뀔 수 있지만, 특히 이번에 내리는 눈은 지난번과 비슷하거나 더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예상 지역은 조금 더 지켜봐야겠지만 수도권과 충청도, 강원도를 중심으로 지난번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충남 서부와 전북 등에서 시작되는 눈은 밤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 규모는 울릉도·독도, 제주도산지 등에 이날 낮까지 5~10㎝다. 많은 곳에는 15㎝ 이상 내리겠다.
이날 낮부터는 충남서해안을 시작으로 눈이 내리겠다 . 이번 눈은 밤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북부, 경북북부내륙으로 확대되겠다. 충남남부서해안과 전라권서부,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의 적설규모는 1~5㎝ 수준으로 예상된다.
이후 눈은 18일 새벽부터 낮 사이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남부내륙, 경남서부내륙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됐다.
18일 오전 수도권·충청권·전라도를 시작으로 눈이 그치겠지만, 이후 21일에는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오는 23~24일에는 전국에 다시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수도권일보 홈페이지(http://www.ndtnews.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