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부머 지방 주거이전 주택가격 3억 수준"

토론 및 세미나
"베이비부머 지방 주거이전 주택가격 3억 수준"
5일 국회서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정책세미나 개최
김진유 교수 "지역거점 잠재력 있는 지역 선별...주택가격 3억 수준"
  • 입력 : 2019. 12.05(목) 16:50
  • /유경석 기자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정책세미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연구를 진행중인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조성을 위한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정책세미나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안정적인 지방 주거이전을 위해서는 3억 수준의 주택이 공급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LH가 사업을 추진하되 기반시설 및 공용시설은 국비와 지방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베이비부모 은퇴세대의 귀촌 동향을 분석해 지방거점 귀촌도시의 발전방향을 모색한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정책세미나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는 수도권과 같은 대도시 개발 위주에서 지방 중소거점도시 육성정책으로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방안을 마련하자는 것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회와 정부의 지원으로 지난해부터 연구를 진행중이다.

대한민국 전체 읍면동의 2/3가 넘는 2300여 곳에서 도시 쇠퇴가 진행되면서 지방소멸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국회와 정부는 쇠퇴하는 농촌을 살리고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 도농의 균형발전을 위한 대안으로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김진유 경기대학교 도시.교통공학과 교수는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모델 제안' 발제에서 지방인구 감소에 대응하면서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제공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김진유 경기대 교수는 "젊은 가구와 고령자가구가 어울려 함께 커뮤니티를 형성, 상호 케어가 가능한 공동체여야 할 것"이라며 "지역거점이 될 수 있는 잠재력 있는 지역을 선별해 양호한 주거단지를 공급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김 교수는 "새로운 인구와 물리적.경제적 환경 등 가구유입 환경이 조성돼야 할 것"이라며 "수도권,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에서 귀농귀촌 가구를 위해 1가구 1주택 정책의 예외적 적용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분양 가능성이 높을 땐 분양을 하되 그렇지 않으며 일정기간 임대를 병행하는 주택공급방식이다. 다만 주택 공급가격은 2억5000만 원에서 3억 원 수준이 적당할 것으로 봤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역특성 및 수요자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주거모델 개발이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이라며 "지난해부터 웰빙커뮤니티 주거단지 연구를 진행하며 은퇴세대의 지방 주거이전을 유도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모델 마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윤영일 의원은 "급증하는 베이비부머 은퇴세대의 경제적인 여건과 노후 건강 등으로 귀촌에 대한 관심인구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상대적으로 경제적인 부담이 적지만 삶의 질이 보장되는 노후생활 대비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고령인구가 2015년 654만 명 대비 2065년 1827만 명으로 2.8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85세 이상 초고령 인구는 2015년 51만 명에서 2065년 505만 명으로 10배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경석 기자 kangsan069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