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도 홍콩 관련 中제재법 통과…트럼프 서명 남겨

뉴스브리핑
美상원도 홍콩 관련 中제재법 통과…트럼프 서명 남겨
'홍콩 자치권 위협' 中관료 및 관련 법인·은행 제재
  • 입력 : 2020. 07.03(금) 08:35
  • /김부삼 기자
▲1일(현지시간) 홍콩에서 경찰이 홍콩반환기념일 시위자를 붙잡은 모습
미국 상원이 하원에 이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에 응징하기 위한 '홍콩 자치법'(Hong Kong Autonomy Act)을 통과시켰다. 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받으면 발효된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상원은 2일(현지시간) 홍콩의 자치권을 위협한 중국 관료나 이들과 거래하는 법인·은행을 제재한다는 내용의 최종 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하원 역시 전날 이 법안을 이견 없이 통과시켰다.
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남겨뒀다. 트럼프 대통령의 법안 지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그는 지난해 의회가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을 통과시키자 여기 서명한 바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홍콩 보안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전인대는 5월말 회의에서 이 법의 초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은 홍콩 내 반정부 활동 단속과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다. 사실상 홍콩에 대한 중국의 지배력을 강화하는 조치다. 법은 홍콩 주권반환 23주년인 7월 1일에 맞춰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미국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통과에 앞서 홍콩에 부과해 온 특별지위를 박탈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그동안 홍콩에 대해 비자 조건 완화, 대중 관세 면제 등의 혜택을 제공해 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자유로운 홍콩은 세계에서 가장 안정적이고 번영하며 역동적인 도시 중 하나였다"며 "이제는 공산당 엘리트들에 좌우되는 그저 또 하나의 공산주의 운영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