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사상 최대' 경신…4100억달러 첫 돌파

뉴스브리핑
외환보유액, '사상 최대' 경신…4100억달러 첫 돌파
6월말 외환보유액 4107억5000만달러
  • 입력 : 2020. 07.03(금) 08:53
  • /김부삼 기자
▲한국은행이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지난해말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밝힌 지난1월 6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위변조대응센터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6월말 외환보유액이 4107억5000만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환율이 출렁이면서 급감했던 외환보유액이 4월부터 석달째 증가세를 이어간 결과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외환보유액은 4107억5000만달러로 전월말대비 34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지난 1월 이후 5개월 만에 사상 최대치를 재경신했다. 외환보유액은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외화자금으로 비상시 쓸 수 있는 일종의 안전판 역할을 한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2월 감소 전환한 뒤 3월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인 89억6000만달러 급감했으나 금융시장이 다소 안정되면서 4월 37억7000만달러, 5월 33억3000만달러 늘었고 지난달에도 높은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 배경에 대해 "외화자산 운용수익과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중 주요 6개국 통화 대상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지수는 0.9%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의 90%를 차지하는 국채와 정부기관채, 회사채 등 유가증권은 3725억8000만달러로 68억8000만달러 급증했다. 반면 예치금은 260억4000만달러로 39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과 IMF포지션은 각 2억8000만달러, 2억6000만달러 증가했고 금은 47억9000만달러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주요국과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는 지난 5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073억달러로 세계 9위 자리를 지켰다. 1위인 중국은 3조1017억달러로 전월대비 102억달러 증가했다. 일본은 97억달러 늘어난 1조3782억달러로 뒤를 이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