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라임 로비’ 연루 검사 감찰 지시

탑뉴스
추미애, ‘라임 로비’ 연루 검사 감찰 지시
‘김봉현 폭로’ 중대사안 판단…법무부, 접대·금품수수 의혹 직접조사 착수
  • 입력 : 2020. 10.16(금) 20:59
  • 김부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라임자산운용(라임) 환매 중단 사태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검사 접대' 폭로에 대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하도록 지시했다.
법무부는 16일 "추 장관은 금일 '라임' 사건 관련 김 대표(전 회장)의 충격적인 폭로와 관련,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도록 지시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법무부는 ▲현직 검사와 전·현직 수사관의 전관 변호사를 통한 향응 접대와 금품 수수 의혹 ▲접대받은 현직 검사가 해당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참여해 검찰 로비 관련 수사를 은폐했다는 의혹 ▲야당 정치인 등의 거액 금품수수 혐의와 관련된 제보를 받고도 수사하지 않고, 짜맞추기 및 회유·협박 등 위법한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감찰에 나선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자필 옥중서신인 '사건개요정리' 문서를 통해 법조계에 로비를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공개했다.
이 문서에는 "지난해 7월께 검사 3명에게 청담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1000만원 상당의 술접대를 했다"며 "이 3명 중 1명은 얼마 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김 전 회장은 또 "검찰의 수사가 편파적이었다"며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적었다.
아울러 '재계 및 야당 정치인 상대 로비도 있었다'고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언급했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스타모빌리티를 인수한 후 라임으로부터 투자받은 400억원 및 향군상조회를 인수한 후 향군상조회 보유자산 377억원을 각각 횡령했다는 혐의 등으로 서울남부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