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사태 특검해야”

탑뉴스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사태 특검해야”
與 “게이트라더니 침묵” …野 “검찰개혁 운운 김봉현 주장 신뢰 못해” 대립
  • 입력 : 2020. 10.17(토) 18:16
  • 유한태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국회 국정감사 여야의 주요 공방으로 떠오른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이 텅 비어 있다.
국민의힘은 17일 라임자산운용의 배후 전주(錢主)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과 관련해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했던 김봉현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하며 입장문을 공개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당의 태도가 갑자기 변했다.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 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며 "추 장관은 서신에 언급됐다는 이유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는데 수사에 이렇게나 관심이 많았다면 여권 인사들이 의혹으로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 그 모순적 태도에 진실성은 없어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어 "라·스(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금융사기 사건으로 확고하게 규정했던 민주당도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을 운운하며 진실 규명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그런다고 있던 의혹이 없어지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옥중 서신 자체가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 그렇다면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라·스 사태’의 진상이 철저히 규명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여당도 진상 규명과 관련자 처벌에 함께 나서기를 바란다"고 했다.
라임자산운용의 배후 전주(錢主)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서신을 통해 자신이 야당 정치인과 현직 검사들에게도 로비를 했고, 검찰측에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당 유력정치인을 겨냥한 수사 협조를 권하며 회유를 시도했다는 주장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유한태 기자 kbs61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