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단계 유지…비수도권 1.5단계 격상”

탑뉴스
“수도권 2단계 유지…비수도권 1.5단계 격상”
丁총리 “사우나·실내체육시설 중단…호텔·게스트하우스 등 파티도 금지”
  • 입력 : 2020. 11.29(일) 17:02
  • 유한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수도권 거리두기를 2단계로 유지하되 집단 감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한증막은 운영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결과를 전하며 이같이 말한 뒤 "줌바·스피닝·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을 함께하는 실내 체육시설 집합을 금지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관악기·노래 등 비말 발생이 높은 학원·교습소 강습도 금지된다"며 "다만 대학 입시 준비생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 하에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아파트 내에서 운영되는 헬스장·사우나·카페·독서실 등 복합 편의시설 운영도 중단된다"며 "호텔·파티룸·게스트하우스 등 숙박 연말연시 행사 파티도 전면 금지된다"고 했다.
비수도권 거리두기는 1.5단계로 상향 조절된다.
정 총리는 "지역 특성 따라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하는 지자체는 2단계 격상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자체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며 "기간은 2주로 하되, 상황에 따라 조기 종료 가능성도 있고 반대로 연장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유한태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