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여정, 강등 재확인…대남 총괄 지위는 유지

탑뉴스
北 김여정, 강등 재확인…대남 총괄 지위는 유지
제1부부장서 부부장 강등…김정은과 갈등 기미
개인명의 담화 내놔 일시 강등이라는 해석도

  • 입력 : 2021. 01.13(수) 07:30
  • 유한태 기자
▲북한 조선중앙TV는 노동당 제8차 대회가 5일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했다고 6일 방송했다. . (사진=조선중앙TV 캡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동생이자 북한 2인자인 김여정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된 사실이 확인됐다.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탈락한 데 이어 직책까지 낮아지면서 강등이 최종 확인됐다. 다만 김여정은 개인명의 담화를 북한 매체에 게재해 대남 총괄 지위는 유지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오전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이라는 제목의 담화를 보도했다.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었던 김여정 직책이 부부장으로 낮아졌음을 공표한 것이다.
지난 11일 공개된 신임 당 정치국 위원 명단과 후보위원 명단에서도 김여정의 이름이 오르지 않아 신상에 변화가 있음이 감지됐고, 이번 담화 제목을 통해 강등이 최종 확인됐다.
당초 우리 정보당국은 김여정이 이번 8차 당대회를 계기로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위원으로 승진하고 북한 2인자 자리를 공고히 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북한은 이번 당대회 인사를 통해 우리 정보당국의 예상을 뒤엎었다.
김여정 강등에 대해 국가정보원은 오빠인 김정은과의 사이에 갈등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지난 12일 노동당 8차 당대회 조직·인사 관련 분석보고서에서 "김여정이 후계자, 2인자 등으로 거론되는 것이 김정은에게 부담이 됐을 가능성도 있다"며 "젊은 여성이 백두혈통이라는 이유만으로 고위직에 오르는 데 대한 간부들과 주민들의 부정적 시선 내지 반발을 염두에 두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다만 김여정이 완전히 실각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김여정은 당대회 폐막과 동시에 개인 명의 담화를 내면서 대남 총괄 지위를 유지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김여정은 담화에서 특유의 구어체로 우리 군 당국을 '기괴한 족속', '특등 머저리'로 칭하며 대남 비난을 이어갔다.
아울러 북한이 김정은 총비서 추대에 초점을 맞추고 1인 지배 체제 공고화를 꾀하기 위해 김여정을 일시적으로 강등시킨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유한태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