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간 신기술 인재 10만 양성…혁신공유대학 832억 투입(종합)

교육
6년간 신기술 인재 10만 양성…혁신공유대학 832억 투입(종합)
AI·미래자동차 등 8대 분야…4~7개大 연합체 선정
대학간 교원·기자재 공유·개방…표준교육과정 개발
비전공자도 수준별 학위과정 제공…취업까지 연계
수도권·지방 각각 40%…“기술 보유 교수 참여 유도
  • 입력 : 2021. 02.24(수) 22:31
  • 김부삼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정부가 2026년까지 6년간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미래자동차 등 신기술 분야 인재 10만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교육부는 대학들이 공유·개방·협력 체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올해 832억원을 투입하는 '혁신공유대학'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2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정부서울청사 간 영상회의로 개최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는 이 같은 내용의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기본계획이 확정됐다.
지난해 7월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일환으로 마련된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최대 6년간(3+3) 이뤄질 예정이다. 올해는 우선 832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신기술은 ▲AI ▲빅데이터 ▲차세대 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 ▲실감미디어(증강·가상현실) ▲지능형 로봇 ▲에너지 신산업(신재생 에너지) 등 각 분야별로 평균 102억원씩 투입된다. 이 8개 분야는 주요 3개 산업(BIG3)인 차세대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를 비롯해 탄소중립 요소를 고려해 선정됐다.
혁신공유대학 사업의 핵심은 신기술 분야 교육 역량을 결집할 공유대학 체계 구축이다.
각 대학은 보유한 첨단 기자재 등 자원을 공동활용하고, 교원, 관계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운영하는 등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관계부처 간 협력을 통해 신기술 분야별 인재양성 사업을 연계하고, 양질의 교육 자료와 전문가, 협력기관을 공동으로 찾아 활용한다.
신기술 분야별로 공유 가능한 표준 교육과정도 개발한다. 대학 간 공동운영 및 대학별 기존 전공과 유기적으로 결합할 수 있는 모듈형 과정을 개발하고, 마이크로 디그리, 학위 과정으로 운영한다. '교육과정심의위원회'(가칭)를 운영하는 등 주기적으로 질을 관리한다.
비전공자라도 희망하는 학생은 자유롭게 신기술 분야 교육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수준별 학위과정을 지원하고, 취업도 연계한다.
신기술분야 교육과정에 대한 선택권을 확대할 수 있게 학사제도를 유연화하고 대학 간 상호 개방을 추진한다. 참여 대학은 학칙을 고쳐 학사 유연화를 추진해 교수와 학생 참여를 독려해야 한다.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 대학에 소속된 학생과 일반 국민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강좌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를 통해 공개한다.
연합체(컨소시엄)는 주관대학 1개교, 전문대학 1개교를 포함한 4~7개교로 대학이 자율적으로 구성한다. 참여대학은 총 48개교 내외가 될 전망이다.
각 연합체에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각각 40% 이상 포함해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했다. 특히 신기술을 보유한 수도권 주요 대학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대책을 함께 마련했다.
최은옥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2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교육과 연구에 있어서 굉장히 역량이 있는 교수를 보유한 대학이 참여하는 것이 사업의 성과를 내는 데 필요하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 예로 대학이 참여 교수에게 필수 수업시수를 감면하거나 승진심사 과정에서 개발한 표준교육과정을 업적 요소로 인정할 수 있는 식이다.
최 실장은 "안식년, 연구년이나 다른 연구업적에 사업 관련 내용을 최대한 인센티브로 제공하도록 기본계획에 담았다"며 "컨소시엄 선정 과정에서그런 부분을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학들은 주관대학은 1개 대학만 신청할 수 있으나, AI와 빅데이터 분야에 한해 최대 3개 연합체에 참여할 수 있다. 참가를 신청한 연합체 수와 규모, 전체 예산 규모 등을 토대로 분야별로 선정할 연합체 수를 정하게 된다.
교육부는 오는 26일 사업 공고를 시작으로 선정평가를 거쳐 4월 중 참여 대학 연합체를 확정할 예정이다. 대학에서 사업이 본격 시작되는 시점은 2학기가 시작되는 올해 9월로 전망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을 통해 대학 간 경쟁에서 공유와 협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지역 간, 대학 간 역량 차이를 뛰어넘어 학생의 성장을 함께 지원하는 고등교육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