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LH 투기 의혹에 송구…강력한 처벌 약속”

탑뉴스
이낙연 “LH 투기 의혹에 송구…강력한 처벌 약속”
“가족 친인척 포함 가·차명 계좌 강제수사 통해 밝혀야”
“구상·전략 갖춘 박영선 시민이 꿈꾸는 서울 앞당길 것”
  • 입력 : 2021. 03.08(월) 11:03
  • 유한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 28사단 GOP(일반전초)를 격려 방문해 부대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에 "송구하다"고 밝히며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을 약속했다.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 대표는 이날 오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진행된 중앙선대위 첫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LH 공사 직원의 투기 의혹으로 시민께서 얼마나 큰 분노와 실망을 느끼고 계실지 저희들도 아프도록 잘 안다"며 "시민께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이어 "이 일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응징하고 가장 강력한 재발방지 대책을 최단시일 내 수립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했다.
특히 "총리실 주도 조사가 진행돼 며칠 안에 1차 결과가 발표될 예정인데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본인 명의 거래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밝혀낼 수 있겠지만 가족이나 친인척을 포함한 가명·차명 계좌는 강제 수사를 통해서라도 있는 그대로 밝혀내고, 현행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을 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일은 시민사회의 제보로 시작됐다"라며 "앞으로 강제수사 과정에서 시민사회와 협력하는 체제로 임하겠다. 한 점 의혹 남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자당 박 후보에 대해서는 "오랜 시간 서울시장을 꿈꾸고 설계한, 구상과 전략을 동시에 갖춘 보기 드문 지도자다. 박 후보에게 시정을 맡기면 시민이 함께 꿈꾸는 서울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