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신도시 개발’ 부천시 공무원 땅투기 전수조사

탑뉴스
‘대장신도시 개발’ 부천시 공무원 땅투기 전수조사
시-의회, 공직자·도시공사 직원 등 선제적 조사에 공감
고위공무원, 대장신도시 1필지 투기의혹 주장에
“20년전에 대토로 보상받은 땅 작년에 매각” 부인
  • 입력 : 2021. 03.08(월) 11:54
  • 인천/윤명록기자
▲신도시 예정지인 부천시 대장지구 전경.
LH 직원들이 땅 투기 의혹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경기 부천시의 한 고위공무원이 최근 3기 대장 신도시 땅 1필지를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장 신도시 내 땅을 매입한 시 공무원이 다수 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어 부천시 공직 사회에 '땅 투기' 의혹 관련 파문이 확산될 전망이다.
8일 부천시와 부천시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부천시 고위공무원(4급)이 3기 대장 신도시 일대 땅 1필지 약 600여 평을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일각에선 3기 대장 신도시 내 땅을 사들인 시 공무원이 더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해 부천시의 3기 대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 전 직원에 대한 전수조사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2019년 5월 발표된 부천대장신도시에는 부천시 대장동·오정동·원종동 일대 104만평 규모에 2만 가구를 조성한다. 이곳에는 공원 30만평과 멀티스포츠 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부천시의회 제250회 임시회에서 정재현 의원(더민주, 부천동)은 최근 시정 질문을 통해 LH 임직원들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관련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부천시 전 공직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부천시의원 자격으로 신도시 조성 발표 전 1년 동안의 토지주 변동 현황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부천시 토지정보과에 요구했다"면서 "역곡과 대장동신도시에 대한 의혹도 있어 시민들과 함께 부천시의 선제적인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해당 고위공무원 B씨는 "지난해 퇴직이 얼마 남지 않아 땅을 처분했다. 20년 전인 7급때 오정물류단지가 들어서면서 소유하던 땅이 수용돼 대토로 대장동 땅을 받은 것"이라며 "또한 대장 신도시에 포함되지도 않았고 땅 투기와는 전혀 상관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부천시는 정부의 점검과 별도로 공직자와 도시공사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여부 등을 선제적으로 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신도시 지구 내 토지는 수용돼 보상비를 받는 것으로 끝나지만 주변 땅을 사면 몇 배로 뛰어 오른다"며 "신도시 예정지뿐 아니라 주변지역까지 가능하면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토지 취득 시기, 해당 토지를 어떻게 설정할 것인지 등으로 합리적이고 효과적인 전수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윤명록기자 3220507@naver.com
인천/윤명록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