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중소벤처연수원∙표면처리기능장회∙경기TP와 뿌리기술사관학교 운영

경제
안산시, 중소벤처연수원∙표면처리기능장회∙경기TP와 뿌리기술사관학교 운영
  • 입력 : 2021. 09.27(월) 11:26
  • 안산/임홍순기자
[안산/임홍순기자] 안산시는 중소벤처기업연수원, (사)한국표면처리기능장회, 경기테크노파크와 함께 뿌리산업 발전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뿌리기술사관학교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이날 이들 기관과 뿌리사관학교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12월까지 모두 300명을 대상으로 뿌리산업 교육을 실시한다.
뿌리산업은 ▲주조 ▲소성가공 ▲금형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공정기술을 활용해 소재를 부품으로, 부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기초 공정산업으로, 나무의 뿌리처럼 겉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최종 제품에 내재돼 시장 경쟁력을 좌우하는 기반산업을 의미한다.
이번 협약은 제조업 근간인 관내 뿌리기업이 신소재·경량화·친환경화 등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 맞춰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안산시는 현재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1천870여 개의 뿌리기업을 보유하고 있지만, 고령화·저임금 등의 문제로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안산시는 이번 협약으로 안산스마트허브 뿌리산업의 디지털화 및 스마트화로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기술 선도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안산시는 협약에 따라 1억9천200만 원의 사업비와 함께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나서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은 전문 교육인력 지원 및 교육 프로그램 제공을, (사)표면처리기능장회는 현장 전문교육인력 지원과 뿌리산업 기술정보를 제공하며 경기테크노파크는 교육생 모집과 성과관리를 각각 맡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경기테크노파크가 주관하여 6대 뿌리산업 분야 중 표면처리와 열처리 분야에 대해 시범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며, 표면처리 분야는 (사)한국표면처리기능장회가, 열처리 분야는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이 각각 담당한다.
이를 위해 ▲뿌리기업 맞춤 전문가 현장방문 통합교육 ▲일반 직무 및 교양분야 웨비나(웹+세미나) 프로그램 연계 ▲뿌리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한 취업연계 플랫폼 구축·운영 등이 추진된다.
윤화섭 시장은 “뿌리산업은 제조업의 근간이자 미래의 성장동력으로, 매우 중요하다”라며 “뿌리산업이 산업 환경 변화에 적응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산/임홍순기자 imhs49@sudokwon.com
안산/임홍순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