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고양시(을) 김필례 당협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만나 기피시설 문제 정책건의

정치
국민의힘 고양시(을) 김필례 당협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만나 기피시설 문제 정책건의
  • 입력 : 2021. 09.27(월) 18:46
  • 고양/허윤기자
김필례당협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만나 정책 건의 모습
[ 고양/허윤기자]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시을 당협위원장은 27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고양시 내 서울시 기피시설관련 문제에 대해 현안 질의서를 전달하고 기피시설 문제를 해결키 위한 적극적인 정책 건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필례 위원장은 이번에 전달한 현안 질의서와 정책 건의를 통해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서대문구 음식물류 재활용시설 에 대해서는 당면한 문제로 지속적인 희생을 강요받은 고양시민에 대한 즉각적이고 전향적인 서울시의 정책 전환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김필례 위원장은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수색차량사업소 및 차량기지 이전' 과 '은평공영차고지' 문제 등에 대한 질의응답서를 주고 받은 후 시에 진정한 이익이 되는 방향을 고민하고 시민과 공유하겠다”고 했다.

특히 김필례 위원장은 이번 오세훈 서울 시장과의 만남을 두고 “서울시의 잃어버린 10년을 오세훈 시장님의 취임이래 급속히 서울 본연의 경쟁력을 찾아가고 있다. 하지만 고양시는 이런 서울의 발전에 행정구역이 다르면서도 끊임없이 희생을 강요당해 왔다. 이제는 고양시와 서울시는 같이 발전해야 하고 서울시는 고양시를 서울과 같은 방식으로 배려하고 일류도시로 성장하는 지원을 해야 한다. 그것이 메트로폴리스서울의 진정한 경쟁력이 될 것이다”라고 제안했다.

이에 오세훈 시장은 “고양시는 서울시의 주요 경계도시로 서울시민의 주요 도시 기능을 분담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되어 왔다. 고양시 내 야당으로 해당지역구의 당협위원장인 김필례 위원장과도 상생과 협력의 대책을 찾아보겠다”고 화답했다.

김필례 위원장은 “2012년, 2018년 고양시와 서울시가 공공시설물과 관련한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려는 취지로 합의했던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과 '상생발전 정책협약' 같은 말뿐인 합의는 안 된다”며 향후 교통 및 기피시설 문제 등과 관련해 서울시에 질의한 질의는 이번이 시작이라며 적극적인 서울시에 대한 건의로 주민과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서울시에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고양시와 서울시 간 상생 협약을 보다 실천적으로 금일 김필례 위원장의 건의 사항을 적극 검토하여 상생과 협력의 정신으로 함께 발전적으로 풀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김 위원장은 오 시장과 '서울런' 등 교육 사항, '오세훈표 도시재생' 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고양의 미래에 대해 서울시의 사례를 참고하여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고양시와 서울시는 2012년 상생 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을 통해 △고양시민의 시설 이용 시 서울시민과 동등한 혜택부여 및 고양시민 우대 채용 △도로확장 및 대중교통 편의증진 등 주민불편사항 해소 노력 △기피시설의 현대화 등 환경개선 중장기 추진 등을 발표한 바 있으나, 충실히 이행되지 않아 기피시설 주변 주민들이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상생 협약’ 이행을 촉구하는 시위가 이어져 지난 2018년 새로 취임한 현 고양 시장이 2018년 상생발전 정책협약을 맺은 바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오히려 기피시설 문제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어, 고양시 내 야당을 포함한 시민세력의 적극적인 개입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고양/허윤기자 hu1103@sudokwon.com
고양/허윤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