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하라” 촉구

문화
예장합동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하라” 촉구
  • 입력 : 2022. 08.09(화) 19:19
  • 김부삼 기자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 소재 후쿠시마 다이이치(제일) 원자력 발전소의 2월14일 전경. 10년 전 대지진으로 원자로 3기가 녹아버린 이 원전 부근은 전날 진도6강의 큰 지진이 감지되었다. 그러나 22일 원전 운영업체 도쿄전력이 3호기 원자로에 설치됐던 지진계가 지난해 7월 호우로 고장난 것을 알고도 수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비판 받고 있다. 2021. 2. 22.
[김부삼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예장 합동·배광식 총회장)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바다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예장 합동은 9일 성명에서 "지구 생태계의 샬롬을 파괴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위협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진행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빠르면 내년 4월 방류가 시작되고, 30년에 걸쳐 버려진 오염수는 인접국가 뿐 아니라 태평양 전체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색할 수 있는 다른 방안이 있음에도 경제적 논리로 해양 방류를 최종 결정한 일본정부와 토쿄전력은 국제 공공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이기적 행위를 중단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도 요청했다. 이들은 "현 정부는 168개국이 비준한 유엔해양법협약 준수를 일본정부에 요구하고,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조치 청구, 제소 방안 검토 등 장기적·종합적 대책을 마련하라"며 "한국교회는 일본의 잘못된 결정과 위험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민·관 및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해양 방류를 막을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는 일에 기도·실천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해 4월13일 오염수를 희석해 바다로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내년 봄 오염수에 물을 섞어 트리튬 농도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방출할 것이라고 일정을 밝힌 바 있다. NHK방송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관련 지자체에 오염수 방류에 필요한 설비공사 동의를 얻어 지난 4일부터 해저터널 공사에 들어갔다. 도쿄전력은 내년 봄까지 터널 공사를 마치고 '처리수'에 물을 섞어 원전 앞 바다에 방류할 방침이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