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2만3091명…위중증 465명, 65일만에 최다

주요뉴스
신규확진 2만3091명…위중증 465명, 65일만에 최다
신규확진자 나흘연속 전주대비 감소해
위중증 465명, 두달 만 최다…사망 35명
  • 입력 : 2022. 11.21(월) 10:20
  • 김부삼 기자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2만3091명으로 집계된 21일 오전 서울 용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외국인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2.11.21.
[김부삼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일 연속 일주일 전 대비 감소했지만 위중증 환자는 두 달여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확진자는 2만3091명 늘어 누적 2658만1856명이 됐다. 국내 지역발생 2만3030명, 해외유입 61명이다.
전날 4만6011명보다 2만2920명, 1주 전 2만3751명보다 660명 감소한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나흘째 전주 대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35명으로 누적 3만66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사망자는 51명으로 전주 46명보다 5명 증가했다.
입원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4명 늘어난 465명으로, 지난 9월21일 494명 이후 65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33.6%로 전체 1581개 중 1050개가 비어있다. 감염병전담병원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26.8%로 1907개 중 1395개가 사용 가능하다.
전날 18만5645명이 동절기 백신을 접종했다. 60세 이상 고령층 접종률은 17.3%, 18세 이상 접종률은 5.9%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김부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