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서해수호 위해 산화한 용사들 추모”

지방종합
김동연 경기지사 “서해수호 위해 산화한 용사들 추모”
“북한 위협·도발…확고한 대비, 긴장 늦추지 않겠다”
  • 입력 : 2023. 03.24(금) 11:00
  • 우민기기자
▲경기남부보훈지청이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경기도 수원시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55용사 카드섹션 롤콜' 행사를 실시한 22일 오후 학생들이 전사한 55용사의 이름이 적힌 카드를 들고 추모하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도발로 전사한 장병들을 기억하고자 매년 3월 넷째 금요일로 지정된 정부기념일로 올해로 8회를 맞이하고 있다. 2023.03.22.
[우민기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산화한 용사들을 추모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사건, 연평도 포격도발...생명을 바쳐 조국의 바다를 지킨 55인 용사들께 경의를 표하고, 유가족들께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 참전 장병들의 헌신 또한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1400만 경기도민을 대표해 대전현충원에 헌화하고, 경기도에 거주하는 용사 8인의 유가족들께 위문금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12월, 북한 무인기의 경기도 영공침해를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유사시 즉각 경기도 차원의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에 '군-정부-지자체'의 보고체계 개선을 강력히 요청했다"며 "도민 보호를 위해 하루빨리 안보 관련 정보공유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경기도는 한반도에서 가장 긴 접경지를 보유하고 있다. 북한의 위협과 도발은 끊이질 않는다"며 "서해 영웅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바다뿐 아니라 땅에서도 하늘에서도 확고한 대비 태세로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우민기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