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특례시 ‘노면 버스 정류소’ 2023년 경기도 적극행정 경진대회 장려상 수상

탑뉴스
고양특례시 ‘노면 버스 정류소’ 2023년 경기도 적극행정 경진대회 장려상 수상
좁은 도로에 시설물 설치 없이도 정류소 위치 알려…안전한 대중교통 환경 조성
  • 입력 : 2023. 09.11(월) 16:07
  • 고양/허윤기자
[ 고양/허윤기자]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전국 최초로 설치한 시민 생활밀착형 버스정류소인 ‘노면 버스 정류소’가 8일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23년 적극행정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2023년 경기도 적극행정 경진대회에는 경기도 내 시군 및 공공기관에서 57건의 적극 행정 사례가 제출됐다. 고양시의 노면 버스정류소 사업을 포함 12건이 본선에 진출했는데, 9월 8일 최종 심사를 통해 장려상 수상이 결정되었다.

도로 폭이 좁고 사유지가 많아 버스 쉼터 설치가 어려운 주택가 이면도로에는 정류장 표지판도 없는 버스 정류소가 많다. 버스 승차도 어렵고 교통사고도 우려된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고양시는 시설물 설치 없이 주민과 운전자에게 버스 정류소의 위치를 명확하게 알려야 한다는 과제를 해결해야 했다.

고민 끝에 고양시는 버스 정류소 앞 도로에 ‘버스 타는 곳’이라고 적힌 표시를 했다. 노면 버스 정류소는 통행에 방해되는 물체 없이 주민과 운전자에게 버스 정류소의 위치를 알림으로써 효과적으로 교통 불편을 해소했다.

노면 버스 정류소는 고양시 주교동 주택가 이면도로에 25개소가 시범 설치되어 운영 중이다.

고양시는 추가적인 시설물 설치 없이도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하는 ‘노면 버스 정류소’가 대외적으로 인정받음에 따라 추가로 176개소에 노면 버스 정류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고양/허윤기자 hu1103@sudokwon.com
고양/허윤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