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전 노동 확산! 기업갑질! 불공정거래! 쿠팡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국회 기자회견 개최

정치
‘불안전 노동 확산! 기업갑질! 불공정거래! 쿠팡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국회 기자회견 개최
한준호 의원, “쿠팡의 책임 있는 사람들 국회에 불러 사회적 책임 물어야”
택배노조 진경호 위원장 “클렌징 제도, 생물법 위반 따져야”
참여연대 김주호 팀장 “정무위, 대리점과의 불공정 계약 문제, 공정위 쿠팡 봐주기 따져야”
쿠팡대책위 안진이 “작년 국감에서 지적됐지만, 23년 쿠팡의 폭염대책, 휴게시간 개선 없어”
  • 입력 : 2023. 09.20(수) 14:36
  • 유한태 기자
[유한태 기자] 2023년 9월 20일 오전 10시 한준호 국회의원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이 국회 소통관에서 ‘불안전 노동확산! 기업갑질! 불공정거래! 쿠팡을 국정감사 증인으로!’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기자회견에는 한준호 의원, 택배노조의 진경호위원장, 참여연대 김주호 참여연대 사회경제1팀장, 안진이 쿠팡공대위 더불어 삶 대표, 서비스연맹 이희종 정책실장이 참여하였다.

한준호 의원은 기자회견 취지발언을 통해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쿠팡의 기업 갑질, 노동실태 등이 다루어져야 한다”며 “쿠팡의 책임 있는 사람들을 국회에 불러 사회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쿠팡의 국정감사는 특정 상임위에서만 다루어질 문제는 아니”라며 “국토교통위원회에서는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 등이 사회적 대화를 소홀히 하는 점을”,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쿠팡 물류센터의 열악한 노동실태, 쿠팡 택배노동자의 장시간 노동문제를”, “정무위원회에서는 쿠팡의 갑질, 불공정거래를 다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쿠팡은 클렌징이 해고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내 구역을 몽땅 빼앗아가서 물량이 하나도 안 내려오고 수입이 0원인데 이게 해고가 아니면 무엇이냐”며 “이번 국감에서 쿠팡의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 클렌징제도가 생활물류법 위반임을 반드시 따져서 개선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생물법, 사회적합의, 노조법을 위반하는 쿠팡문제를 이번 국정감사에서 바로잡기를 바란다”며 호소했다.

참여연대 김주호 팀장은 “참여연대가 쿠팡CLS의 부당한 판매목표 강제 행위와 이를 채우지 못할 시에 계약해지를 하도록 한 조항이 불공정한 계약이라는 점을 신고하자 쿠팡은 슬그머니 프래시백 회수율을 기존 90%에서 50% 밑으로까지 낮췄다”며 “본인들도 문제가 될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쿠팡의 공정위 신고에 대한 대응 방식을 비판하며 “국회 정무위도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 쿠팡의 노동탄압 못지 않게 심각한 대리점과의 불공정 계약 문제와 공정위의 쿠팡 봐주기 행태에 대해서도 엄중히 다루고 따질 것을 촉구”했다.

쿠팡 대책위 안진이 씨는 “작년 국정감사에서도 쿠팡의 (물류센터)노동환경에 대한 지적이 나왔고 개선 약속이 있었지만, 2023년에도 쿠팡의 폭염 대책이나 휴게시간은 나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조 활동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지만 쿠팡은 형식적으로만 교섭을 하고 노동조합을 실질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며, “국정감사 자리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따져 묻고, 국민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