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200억 상당 카이스트 기숙사 리모델링... 오늘 기공식 진행

사회
부영그룹, 200억 상당 카이스트 기숙사 리모델링... 오늘 기공식 진행
노후화된 기숙사… 200억 원 상당 들여 리모델링·기부
이중근 회장‘교육 기부는 미래를 위한 투자’
  • 입력 : 2023. 12.04(월) 17:09
  • 유한태 기자
왼쪽부터)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한태 기자]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그룹 차원의 1조 1천억 원이 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최근 고향 마을 주민을 비롯해 친인척, 초·중·고 동창, 군대 동기·전우들에게 개인 사비로 약 2,650억 원을 기부하며 화제가 됐던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이 이번에는 KAIST에 약 200억 원 상당의 기숙사를 리모델링 해주기로 해 주목받고 있다.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4일(월) KAIST 나눔관에서 열린 ‘우정(宇庭) 나눔 연구동 기공식’에 참석해 200억 원 상당의 기숙사 리모델링을 약속했다. 이 날 행사에는 이 회장을 비롯한 부영그룹 관계자들과 KAIST 이광형 총장, 부총장단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했다.

리모델링 대상 기숙사는 가장 노후화된 대전캠퍼스 나눔관과 궁동아파트, 서울캠퍼스의 소정사와 파정사 4개 동이다. 1989년에 준공된 나눔관은 시설이 너무 오래되어 운영이 중단됐고, 1993년 준공한 궁동아파트는 부분적으로 보수하여 사용하고 있지만 시설이 낡아 불편이 많았다. 서울캠퍼스의 소정사와 파정사도 각각 1972년, 75년에 준공돼 리모델링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부영그룹은 외관 건축공사를 비롯해 기계·전기·통신·소방 등 내·외부 건물 전체를 리모델링 할 예정이다.

KAIST는 이중근 회장의 뜻을 오래도록 기리기 위해 리모델링한 모든 기숙사에 이 회장의 아호인 우정(宇庭)을 따서 ‘우정 나눔 연구동(가칭)’, ‘우정 궁동 아파트(가칭)’, ‘우정 소정사(가칭)’, ‘우정 파정사(가칭)’ 등으로 명명하기로 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해 오신 이중근 회장님의 선한 영향력이 KAIST에도 전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부영그룹과 이중근 회장님의 큰 뜻을 감사히 받아들여 학생들의 요청이 가장 많았던 노후 기숙사 시설과 환경을 개선하고, 세계적으로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근 회장은 “대한민국 과학 기술 인재 양성의 요람인 KAIST에서 학생들이 꿈과 재능을 키워나가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평소 장학 사업, 교육 부자재 및 시설 기증 등 교육 관련 기부 활동에 앞장 서왔으며, 전국의 초·중·고·대학교에 130개가 넘는 기숙사, 도서관, 체육관 등 다양한 교육시설을 건립해 기증해왔다.

또한 우정학원을 설립해 전라남도 화순 능주중·고, 서울 덕원여중·고, 덕원예고 등 5개 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며, 우정교육문화재단을 통해 한국으로 온 유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씩 총 93억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창원에 있는 창신대학교의 재정 기여자로 참여해 지역 인재 양성과 지역 사회 발전에도 힘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 회장은 후손들에게 우리의 역사를 있는 그대로 알리기 위해 ‘6·25전쟁 1129일’, ‘광복 1775일’, ‘미명 36년 12768일’, ‘여명 135년 48701일’,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등 5종의 역사서를 출간하기도 했다. 해당 책들은 세계사의 중심을 한국에 두고 사실 그대로 날짜별·일지 형태로 기록하는 우정체 기술 방식으로 집필됐다. 특히 ‘6·25전쟁 1129일’은 학교 도서관을 비롯해 국내·외 각계에 1,000만부 이상 무상으로 기증됐다.

부영그룹은 교육 외에도 저소득층 지원, 재난․재해 피해 지원 성금, 태권도의 세계화, 호국보훈 활동 등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유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