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수원수목원에서 운영하길 원하는 프로그램은..‘수원수목원 이용프로그램 활성화방안 정책연구’ 중간 보고회

지방종합
시민들이 수원수목원에서 운영하길 원하는 프로그램은..‘수원수목원 이용프로그램 활성화방안 정책연구’ 중간 보고회
  • 입력 : 2021. 09.14(화) 20:03
  • /우민기기자
시민들은 수원수목원(일월·영흥) 수목원에서 정원 치유·건강 교육, 식물 관리 교육, 식물 관련 취미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는 14일 공원녹지사업소 중회의실에서 ‘수원수목원 이용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 정책연구’ 중간 보고회를 열고, 수원수목원 프로그램 수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용자 수요 조사는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2019년 3~5월 일월공원 광장에서 ‘소통박스 4호점’을 운영하며 ‘수원수목원’ 조성 방향에 대한 시민 의견 1040건을 수렴했고, 수원시정연구원이 지난 7월 수원시민·인근 도시 시민 1175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로 2차 수요조사를 했다.

2차 설문조사 참여자들은 수원수목원에서 운영되길 원하는 교육프로그램(복수 선택)으로 ‘정원 치유·건강 교육’(44%)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식물 관리 교육(43%) ▲식물 관련 취미 교육 프로그램(40%) 정원 ▲아이들과 참여하는 식물놀이교육(35%) ▲식물·생태에 대한 관찰·이해 교육(34%)이 뒤를 이었다.

소통박스에서는 ‘생애 주기별 서비스’, ‘자연체험 서비스’, ‘치유·건강 분야 서비스’ 등을 선호한다는 의견이 나온 바 있다.

연구를 담당한 김은영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일월호수와 습지원이 있는 일월수목원은 생태랜드마크 수목원으로서 ‘생태환경 프로그램’을 특화하고, 영흥수목원은 정원문화보급 수목원으로서 ‘치유·건강 프로그램’을 특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은영 연구위원은 ▲수수(수원수목원) 투어 ▲전시/행사 ▲수수생태힐링학교 ▲수수정원학교 ▲수수전문가과정 ▲수수커뮤니티 등 6개 분야의 21개 세부과정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올해 11월까지 진행되는 ‘수원수목원 이용프로그램 활성화 방안 정책연구’는 수원수목원(일월·영흥) 이용자 현황과 국내·외 도심형 수목원 사례를 분석해 수목원 프로그램을 활성화할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수원수목원 전시원 등을 활용한 교육·체험 프로그램 ▲도심형수목원으로서 차별화된 이용프로그램 ▲대면·비대면 이용프로그램 ▲교육·체험·연령별 프로그램 운영, 전시회, 홍보 연계방안 ▲녹색문화 전시·축제·이벤트 이용프로그램 ▲시민 참여 이용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수원수목원 이용프로그램 운영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허의행 수원시공원녹지사업소장은 “현재 수원시가 조성 중인 일월·영흥수목원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크다”며 “ 시민들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심 속 생활밀착형 수목원을 운영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서수원권인 장안구 천천동 일원에 ‘일월수목원(가칭)’, 동수원권인 영통구 원천동 일원에 ‘영흥수목원(가칭)’을 조성하고 있다. 두 수목원 모두 오랜 준비를 거쳐 지난해 하반기에 공사를 시작했고, 차질 없이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일월수목원은 일월공원 내에 10만 1500㎡ 규모로 조성된다. 체계적인 식물 수집·연구, 생태 보전, 생태 교육 등 공익적인 역할을 하는 수원시의 ‘생태랜드마크 수목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영흥수목원은 14만 5400㎡ 규모로 조성된다. 논 경작지, 둠벙·산림 등 기존 자연생태 환경을 최대한 보존하고 활용할 예정이다. 정원을 전시하고, 생활 속 식물 가꾸기 문화를 보여주는 ‘정원문화 보급형 수목원’이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우민기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