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평택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 화재... 진화 소방관 3명 사망 2명 병원 이송

탑뉴스
[속보] 평택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 화재... 진화 소방관 3명 사망 2명 병원 이송
소방관 3명 사망 병원으로 이송된 소방관 2명 생명에는 지장 없어
  • 입력 : 2022. 01.06(목) 14:03
  • 평택/서태호 기자
사진 평택소방서 제공
[평택/서태호 기자]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큰 불이 났다.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관 3명이 연락이 끊겨 진화작업과 구조작업이 함께 진행하여 급히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6일 경기 평택소방서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6분께 공사현장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말했다.

신고 접수 14분 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서 이날 오전 6시 32분께 큰불을 꺼 오전 7시 10분쯤에 대응단계를 해제했다. 그러나 바람에 불씨가 갑자기 다시 확산했고, 결국 오전 9시 20분에 대응 2단계를 다시 발령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이 과정에서 소방관 3명과의 연락이 두절됐었으나 소방관 3명 사망자 외에 다른 소방관 2명은 자력으로 탈출해 병원으로 이송되 치료를 받고 있다.

건물 내부 LPG 가스통 등 제거됐는지 확인중이며 건물 내부에는 인명피해는 더는 없는 거로 파악되고 있다.

이번 화재는 연면적 19만9762㎡인 7층짜리 냉동창고 건물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화재 당시 공사현장 1층에서는 바닥 타설 및 미장 작업이 진행 중이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1년 12월 3일 평택시 서정동 참숫전시장 창고에서 발생한 화재에서도 화재 진압하던 송탄소방서 소속 이재민(39) 소방장과 한상윤(31) 소방교가 창고 구조물에 깔리면서 탈출하지 못해 순직한 바 있다.
평택/서태호 기자 thseo113@hanmail.net
평택/서태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