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화마로 집 잃은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 후손에 전해진 온정

탑뉴스
안산시민 화마로 집 잃은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 후손에 전해진 온정
외국인주민공동체 등 각계각층서 후원금 474만 원·임시숙소 제공
  • 입력 : 2022. 01.09(일) 16:24
  • 안산/임홍순 기자
[안산/임홍순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화마로 집을 잃은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 후손 가정에 각계각층의 온정이 담긴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고 7일 밝혔다.

단원구 선부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아버지, 언니와 함께 거주하는 A(20) 씨는 지난해 12월22일 오후 11시쯤 집에서 발생한 화재로 한 겨울 갈 곳을 잃었다.

다행히 이 소식을 들은 이웃의 도움으로 A씨 가족은 당장 추위를 피할 수 있었지만, 집 내부 피해가 커 당분간 돌아갈 수 없게 됐다.

조부와 외조부 모두가 6·25 참전용사였던 A씨 가족의 어려운 사정이 지역사회에 알려지자 온정이 이어졌다.

시 외국인주민지원과 주관으로 이들을 돕기 위한 모금활동이 진행되자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몽골 등 4개 국가 외국인주민공동체들은 내일처럼 여기며 후원금 114만 원을 선뜻 건넸다.

또 정병호 한양대 글로벌다문화연구원 교수 등 연구진, 꿈의교회 에바다 선교회와 함께 이뤄진 모금활동에서도 각각 260만 원, 100만 원이 모였다.

A씨 가족이 당분간 지낼 수 있는 거처도 마련됐다. 안산시 행복나눔센터와 온누리M센터는 이들이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이달 말까지 임시로 거주할 수 있는 숙소를 제공하고, 이불 등 생활용품도 지원했다.

전날 시청에서 열린 후원금 전달식에서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A씨가 참석해 각계각층의 온정이 담긴 후원금 전달이 이뤄졌다.

A씨는 “안산시와 도움을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안산시와 에티오피아 양국간 우호 협력이 지속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은 전국 최고의 다문화 도시로, 내·외국인 관계없이 지영사회와 함께 따듯한 나눔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임홍순 기자 imhs49@sudokwon.com
안산/임홍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