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문화재단, 8월까지 이어지는 ‘2023 버스킹 페스티벌’

탑뉴스
서구문화재단, 8월까지 이어지는 ‘2023 버스킹 페스티벌’
‘서구 곳곳에서 펼쳐지는 문화공연’
19일부터 8월 27일까지 서구 곳곳에서 ‘버스킹’ 이어져
  • 입력 : 2023. 05.18(목) 11:52
  • 인천/윤길상 기자
[인천/윤길상 기자] 보통 ‘버스킹’은 공연장이 아닌 자유롭게 공연을 할 수 있는 야외에서 진행하며 버스킹으로 시민들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일상에서 가볍게 즐길 수 있다.

서구문화재단은 서구 내 거리공연 문화 활성화를 위해 ‘2023 인천 서구 버스킹 페스티벌’을 열고 버스킹 공연을 5곳에서 릴레이로 개최한다. 공연은 19일을 시작으로 오는 8월까지 이어진다.

올해 처음으로 ‘버스킹 페스티벌’을 마련한 문화재단은 지역 예술인에게 발표의 기회를 제공하고 구민들이 가볍게 공연을 즐기는 환경을 위해 거리예술인 20팀을 발굴했다. 이들은 총 70번의 공연을 진행한다.

통기타, 밴드, 요들송, 마술, 클래식,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마련되고 ▲검단 완정역광장 ▲검단 도담공원 ▲검암 시천문화광장 ▲연희 마실거리 ▲가정 음식문화의거리 ▲청라 1동 커넬웨이 등 6곳에서 버스킹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서구 곳곳에서 펼쳐질 공연으로 주민들이 좀 더 문화에 친숙해지고 지역 예술인들의 활동 기반이 마련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윤길상 기자 yoonkilsang54@daum.net
인천/윤길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수도권일보 (www.sudokw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